본문 바로가기

영화

국민 모두를 속인 나라는 대한민국? (feat. 영화 '국가부도의 날')

1997년 IMF 사태에 관한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1997년 초등학생이었던 나는 당시 IMF가 발생했던 것은 기억하지만, 심각한 정도는 모르고 있었다. 그저 맥도날드에서 IMF버거라는 이름의 가격이 저렴한 햄버거를 많이 먹었던 것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국가부도를 미리 알아차린 한국은행에 근무 중인 김혜수와 보고를 받았지만 국민들에게 알리지 않고 IMF를 통해 나라 변화시키려는 재정국 차관 조우진, 그리고 위기를 알아차리고 기회로 만드는 유아인과 위기를 알아차리지 못 하고 위험에 처하게 된 허준호까지가 이 영화의 주요 인물들이고, 4가지 시선으로 국가부도의 날을 볼 수 있었다. 


실제로 일어났던 일이고, 실제로 이런 사람들이 존재했을거란 생각에 배경과 내용모두 100% 실화로 느껴지는 영화다. 

영화를 보며 정말 권력과 돈에 눈이 먼 것처럼 보이는 조우진이 정말 얄미웠지만, 실제로 있었겠구나라는 생각에 더욱 소름이 끼쳤고 국민들은 생각하지 않고 자신과 그 주변만을 신경쓰는 소수를 위한 그의 선택과 발언은 영화를 보는 내내 정말 한 대 때리고싶게 만들었다.


유아인은 국가부도를 눈치채고 투자자를 모아 위기를 기회로 만들려고 했다. 결과적으로 성공했고 이후에도 성공한 삶으로 그려진다. 국가는 숨기고 있었지만 그는 IMF사태가 발생할 것을 알고 준비를 해서 많은 돈을 벌어들이게 되는데, 국가가 국민을 상대로 사기친다는 대사가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 사실을 숨겨 국민을 속이고 허준호와 같은 사람들이 겪게되는 고통을 생각한다면 국가가 국민을 상대로 사기를 쳤다고 밖에 생각이 안든다. 


이런 상황 속에서 김혜수는 여자라고 무시를 당하면서도 끝까지 국민편에 서서 싸웠다. 사실을 바탕으로 했기 때문에 결과는 뻔했지만, 당시 남녀차별에 대한 모습도 담아내며 당시의 문제점들을 잘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결론적으로 나는 기분좋은 영화는 아니었지만, 재미있게 봤다. 재미있다는 말이 단순히 웃기고 재미있다라는 뜻은 아니다. 몰입했고 공감하며 빠져들어 영화를 봤다는 뜻이다. 


하지만 영화를 보며 든 또 하나의 생각은, 조우진의 생각과 선택이 몇몇 대기업을 살려냈고 지금의 경제성장을 이룰 수 있는데 발판이 되지 않았나라는 생각을 들게도 한다. 물론 그의 생각이 옳았다고 생각은 하지 않지만, 한없이 긍정적으로 바라본다면 그럴수도 있지 않았나라는 생각이다. 


몇몇 대기업이 살아남았기 때문에 그들이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해 많은 수익을 창출하고 국내에도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 내지 않았나라는 생각이 든다. 소를 위해 대를 희생했다고 볼 수 있으나, 경제적인 성장만 놓고 본다면 그 반대일 수도 있었다는 생각이 든다. 


이렇게 여러가지 생각을 들게 한 영화였고, 마지막에 국가부도 전엔 직원들에게 한없이 착하고 직원들을 아꼈던 허준호가 외국인 노동자에게 화를 내는 모습을 보며 왜 변했는지 이해가 되었다. 어른들이 아무도 믿지 말라는 소리를 왜 하는지도 이해가 되었다. 


나는 어렸지만, 당시 성인이었던 분들이 본다면 더욱 공감하면서 재미있게 볼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든다. 

4명의 시선을 통해 당시의 상황을 잘 풀어냈고, 담아냈다는 생각이 든다. 


영화 '국가부도의 날' / 감독 : 최국희 / 주연 : 김혜수, 유아인 등 / 장르 : 드라마 / 12세 관람가 / 114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