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0 14:56

이엘, 김재욱 사진 유출 해프닝. "친해서? 경솔해?". -

배우 이엘이 '김재욱 사진 유출'로 논란에 휩싸였다. 친분으로 단순한 장난을 치려는 의도였지만, 때 아닌 논란에 휩싸인 것. 이엘 측이 "재미삼아 올렸다"라고 해명하면서 논란은 마무리됐지만 반응이 엇갈리고 있는 모습이다.

이엘은 지난 19일 자신의 SNS에 김재욱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게재했다. 이 사진에서 김재욱은 상의를 탈의한 채 잠든 모습. 이엘은 곧바로 사진을 삭제했지만, 이 사진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면서 두 사람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이에 이엘은 즉각 수습에 나섰다. 이엘의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 측은 20일 오전 OSEN에 "'아마데우스' 공연장 대기실에서 김재욱을 찍은 사진을 엽사라고 생각해서 재미삼아 올렸다. 본인이 아니라고 생각해서 바로 삭제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또 이번 사진으로 인해 불거진 열애설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결국 친한 동료들 사이의 장난에서 사진 유출 논란, 해프닝으로 마무리된 열애설이었다. 이엘의 실수가 빚은 논란이었고, 빠른 대처와 즉각적인 입장으로 단순한 해프닝으로 끝난 것.

하지만 이엘이 김재욱의 사진을 게재한 것을 두고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이엘의 행동에 대해 "경솔했다"라고 지적했다. 한 번 더 생각했다면 저지르지 않았을 실수라는 반응이다.

"친한 동료 사이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이라는 반응도 있다. 이엘과 김재욱은 끈끈한 우정을 자랑해왔다. 김재욱은 앞서 이엘이 출연한 영화 '바람 바람 바람'의 시사회에 참석해 응원을 보내는가 하면, 이엘은 김재욱이 출연했던 SBS 드라마 '사랑의 온도' 촬영장에 커피차를 선물하기도 했다. 그만큼 두 사람의 우정이 끈끈하다는 것.

이엘의 이번 실수 역시 친분에서 시작된 것이라 크게 문제가 될 것 없다는 입장이다. 이엘과 김재욱의 친분으로 빚어진 해프닝 정도로 생각할 수 있다는 것. 이번 사진으로 이엘에 대해 비난을 쏟아내는 것이 가혹하다는 반응이다.


- 수상은 없는 '버닝', 건재한 거장 이창동. -

이창동 감독의 칸영화제 수상이 아쉽게 불발됐다. 

19일(이하 현지시각) 제71회 칸국제영화제는(이하 칸영화제)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폐막식을 열고 12일간 진행된 전 세계 최고의 영화 축제를 마무리했다. 

이날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은 일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만비키 가족'에게 돌아갔다. '만비키 가족'은 좀도둑질로 살아가는 가족이 갈 곳 없는 다섯살 소녀를 가족으로 받아들이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칸 경쟁 진출 다섯 번만에 마침내 황금종려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기대를 모았던 이창동 감독 '버닝'의 수상은 아쉽게 불발됐다. 그러나 국제영화비평가연맹(FIPRESCI, F´ed´eration Internationale de la Presse Cin´ematographique)으로부터 주어지는 국제영화비평가연맹상을 수상하는 기쁨을 누리기도 했다. 

국제영화비평가연맹상은 폐막식에서 진행되는 시상식과는 별개다. 국제영화비평가연맹은 전 세계 영화 평론가, 영화 기자 등이 모여 만든 단체로 여러 국제영화제에 심사위원단을 파견한다. 국제영화비평가연맹이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최고의 작품성을 자랑한 영화들에 수여하는 이 상은 경쟁 부문 1편, 감독주간 부문 1편, 비평가주간 부문 각각 1편씩에게 주어지는데, 올해 '버닝'은 경쟁 부문에서 수상의 영광을 누리게 됐다. 

'버닝'은 국제영화비평가연맹상을 수상함으로써 비평가들이 선정한 올해 칸의 최고 영화임을 입증했다. 앞서 '버닝'은 칸영화제 공식 소식지인 스크린데일리에서 칸 사상 최고 평점인 3.8점(4점 만점)을 받았다. 또한 아이온시네마, 투다스 라스 크리티카스 등 유력 영화 사이트에서도 경쟁 부문은 물론, 비경쟁 부문 영화들마저 제치고 최고의 평가를 받은 바 있다. 

폐막식에 앞서 팔레 드 페스티벌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상을 받은 이창동 감독은 "여기는 레드카펫도 없고 화려한 카메라 플래시도 없다. 레드카펫을 올라갈 때는 굉장히 비현실처럼 느껴졌었는데, 여기는 현실적이다”라며 "영화 '버닝'은 현실과 비현실, 있는 것과 없는 것, 눈에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을 탐색하는 미스터리 영화였다. 여러분이 함께 그 미스터리를 안아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미술, 음악, 촬영 등 칸영화제 공식 초청작 중에서 가장 뛰어난 기술적 성취를 보여준 작품의 아티스트를 선정하는 벌칸상(The Vulcan Award of the Technical Artist)도 '버닝'의 몫이었다. 벌칸상은 이창동 감독과 '오아시스' 이후 줄곧 호흡을 맞춰온 신점희 미술감독에게 주어졌다. 신점희 미술감독은 '아가씨'의 류성희 미술 감독에 이어 한국인으로서는 두 번째로 벌칸상의 주인공이 됐다. 

이창동 감독은 기대를 모았던 3연속 수상에는 실패했다. 이창동 감독은 '칸이 사랑하는 거장'으로, 그의 8년 만의 칸영화제 귀환이 기대를 모았던 터다. '버닝'으로 경쟁 부문에 3번째 진출한 이창동 감독은 첫 진출이었던 '밀양'으로는 전도연에게 여우주연상을 안겼고, 두 분째 진출작이었던 '시'로는 본인이 각본상을 안았다. 경쟁 부문에 진출해서는 빈 손으로 돌아온 적이 없기에 이창동 감독의 수상은 유력시됐다. 특히 공개 이후 최고의 평점을 달리면서 한국 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 작품이 나오는 것이 아니냐는 기대까지 모았다. 

아쉽게 이창동 감독은 본 시상식과는 관련 없는 국제영화비평가연맹상과 벌칸상에 만족해야 했다. 그러나 '버닝'은 칸에서 관객과 언론, 평단을 사로잡으며 이창동 감독의 건재함을 전 세계에 알렸다. 무라카미 하루키의 이야기에 이창동 감독의 문법이 더해진 '버닝'은 은유와 상징으로 빚어진 신비로운 작품 세계로 가장 깐깐한 관객인 칸도 홀렸다. 수상의 불발은 아쉽지만, '거장' 이창동 감독의 귀환은 성공적이었다.


- 메건 마클, 조연 여배우에서 해리왕자의 신데렐라로. -

할리우드 배우 메건 마클이 영국 왕가에 입성했다. 해리 왕자와 결혼하며 메건 마클은 '메건 비'가 됐다.

19일(현지시간) 영국 윈저성 세인트 조지 교회에서는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의 결혼식이 거행됐다. 메건 마클의 왕실 입성은 TV 중계는 물론 유튜브 등 온라인을 통해서도 전 세계에 생중계됐다.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의 결혼식을 현장에서 보기 위해 몰린 인파는 무려 10만 명. 세기의 결혼식인 만큼 영미권 셀러브리티들도 대거 참석했다. 배우인 메건 마클이 출연했던 인기 미국 드라마 '슈츠'의 동료들이 하객으로 참석하기도 했다.

'슈츠'는 메건 마클이 해리 왕자와의 결혼을 결정하며 하차한 드라마다. 해리 왕자와 결혼으로 사실상 배우 활동을 지속하기는 힘들 터다. 2002년부터 시작한 배우 생활을 결혼과 함께 중단하게 됐다. 

사실 메건 마클은 유명한 배우가 아니었다. 다수의 TV시리즈에 출연했지만 대부분 조연이었다. 대표작도 조연으로 출연한 '슈츠'다. 크게 얼굴을 알린 작품은 사실상 없다. 해리 왕자의 여자친구가 메건 마클의 '대표작'이 된 셈이다. 하지만 메건 마클이 해리 왕자를 사로잡은 건 배우라는 직업이 아닌, 개념 행보였다.

메건 마클과 해리 왕자는 2016년 캐나다 토론토에서 처음 만나 사랑을 키웠다. 평소 제3세계 봉사활동, 양성평등 캠페인에 참여해왔던 메건 마클의 인도주의적 면모에 해리 왕자가 마음을 빼앗긴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메건 마클은 2017년 영국 왕위 계승 서열 5위인 해리 왕자의 피앙세가 됐고, 2018년 5월 19일 왕실에 입성했다. 귀족이 아닌 미국 출신 평민에 혼혈이고 이혼 경력까지 있는, 왕자보다 3살 연상인 메건 마클은 그야말로 현대판 신데렐라다. 

이런 메건 마클의 향후 행보에 세계의 이목이 쏠린다. 해리 왕자의 모친인 고(故) 다이애나 비는 평범한 여자였다. 그녀는 왕실에 입성한 뒤 봉사와 자선활동에 힘을 쏟으며 인류애를 펼쳤다. 다이애나 비의 며느리인 메건 마클은 결혼을 앞두고 결혼 선물 대신 7개 자선단체를 선정해 기부를 장려하기도 했으며, 결혼식에는 자선단체 관계자와 자원봉사자들도 다수 참석했다. 제2의 다이애나 비가 되기 위한 행보일지,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 '무법변호사', 이준기-서예지가 이혜영-최민수 궁지 몰아 넣는다, -


이준기·서예지가 본격적으로 이혜영·최민수를 궁지에 몰아넣기 시작한다. 


tvN 토일드라마 ‘무법변호사’(극본 윤현호 연출 김진민) 제작진은 20일 일촉즉발의 살벌한 분위기 속 ‘봉하커플’ 봉상필(이준기 분)·하재이(서예지 분)과 ‘숙주커플’ 차문숙(이혜영 분)·안오주(최민수 분)가 마침내 한 자리에 모인 4인컷을 공개했다.

앞서 방송된 ‘무법변호사’ 3회에서는 봉상필·하재이가 기성 시장 살해사건의 물증과 심증을 확보하기 위해 교도소 안팎에서 공조 수사를 벌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두 사람이 기성 시장 살해를 지시한 이가 안오주이며 그 뒤에 차문숙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그런 가운데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에는 성대한 행사가 한창 진행 중인 법원의 모습과 함께 로비 중앙에는 기성지법 향판이자 법조계 안팎에서 사랑과 존경을 받는 차문숙이 자리하고 있다. 안오주는 차문숙을 위해 간이라도 내어줄 듯 갖은 아양과 아부를 떨며 저자세를 취하고 있고 차문숙은 이 순간만을 기다려왔다는 듯 눈가에 그렁그렁하게 맺힌 눈물로 벅차 오르는 감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는 차문숙의 부친이자 기성의 전설로 남은 故 차병호 향판의 제막식 모습. 특히 디케 여신상과 나란히 서있는 故 차병호 향판 동상의 위엄찬 모습은 그 자체만으로도 보는 이를 압도하기 충분하다. 이를 통해 기성에서 故 차병호-차문숙 향판 부녀가 가진 영향력과 위상이 얼마나 절대적이고 범접 불가한 지 알 수 있게 해 보는 이들을 섬뜩하게까지 한다.

하지만 함께 공개된 또 다른 사진에는 상황이 급 반전된 모습이 담겨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봉상필·하재이가 故 차병호 향판 제막식에 난입한 것. 봉상필은 여유로운 미소를 띠면서 상대를 압도할 듯 위풍당당한 기세를 뽐내고 있고 하재이는 초조한 듯 잔뜩 얼어붙은 모습으로 긴장감을 폭발시키고 있다.

반면 차문숙·안오주는 전혀 예상치 못한 두 사람의 급습에 당황한 모습. 특히 차문숙은 부친의 신성한 제막식을 아수라장으로 만든 두 사람의 행동에 분노와 치욕감을 느끼는 듯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못하고 있다. 이에 봉상필·하재이가 본격적으로 차문숙·안오주의 숨통을 압박할 화끈한 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제작진은 ”故 차병호 제막식 난입 사건을 시작으로 봉상필·하재이와 차문숙·안오주의 갈등이 더욱 심화될 것”이라고 밝힌 뒤 “특히 차문숙이 봉상필을 더욱 예의주시하며 첨예하게 대립할 예정이다.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Posted by 이름은 없다. 무명人